작성일 2022-09-21 16:01
ㆍ조회: 507  

2021년 튀르키예에서 29건의 종교 혐오 범죄가 발생했다


글: 비아넷 (2022.09.13)
  • 튀르키예의 모든 종교적 증오범죄가 곧바로 멈추게 하시고, 증오범죄를 처벌하는 적절한 법적 장치와 법들이 세워지게 하소서
  • 종교에 근거한 튀르키예의 모든 증오범죄들이 더 적극적으로 미디어의 조명과 정의로운 입법적, 사법적, 행정적인 주목을 받게 하소서
  • 여러 법적인 차별과 사회적인 핍박 하에서도 튀르키예의 그리스도인들이 믿음을 지키고 튀르키예의 교회가 더욱 강력하게 서게 하소서!

믿음의 자유 이니셔티브 (Freedom of Belief Initiative)는 “튀르키예 (터키)에 관한 종교, 믿음 또는 불신앙에 근거한 증오 범죄”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이니셔티브는 2021년 동안 16개 주에서 29건의 증오 범죄를 발견했다. 튀르키예의 소수 종교인 알레비는 12건의 사건에서 표적이 되었다. 기독교인은 10건, 유대인은 5건, 무신론자가 2건이었다.

일반적으로 증오 범죄는 다른 범죄에 비해 보고되고 문서화되는 횟수가 훨씬 적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러한 상황에 대해 다음과 같은 이유가 있다.

“피해자”는 증오 행위에 익숙하며 그러한 사건을 보고하는 “더 높은 기준”을 가지고 있다. 사람들은 사회적 배제의 위험을 고려하여 이러한 사건을 보고하지 않기로 선택한다. 자신의 주장이 심각하게 받아들여지지 않고 사건을 신고할 경우 경찰을 포함하여 더 심한 증오 범죄에 노출될 수 있다는 사람들의 우려 때문이다.

조사되지 않는 증오범죄

보고서에 따르면 29건의 사건 중 어떤 사건에서도 증오범죄에 대한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사건에는 재산 피해, 위협, 인명에 대한 물리적 공격, 예배당 및 묘지 피해, 괴롭힘 및 모욕 등이 포함되어 있다.

불충분한 입법

정부가 2021년 4월에 발표한 인권 행동 계획에는 증오 범죄에 대한 새로운 법적 장치의 목표와 증오 범죄 및 차별 데이터베이스 구축이 포함되어 있다. 그러나 보고서는 이러한 목표가 달성되지 않았으며 증오 범죄에 대한 국가의 법률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증오 범죄와의 전쟁은 “깊은 사회적 외상”을 고려하여 포괄적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이니셔티브는 또한 증오 범죄에 대한 새로운 법적 조치를 요구했다.

  0
3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