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 Member   I   Contact  I    English
작성일 2018/03/02
ㆍ조회: 35217  

빌리 그레이엄, 앤드류 형제 그리고 순종하는 단순한 삶


글: 브라이언 O. (February 21, 2018)





빌리 그레이엄 목사가 지난 수요일 2018년 2월 21일 향년 99세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그레이엄 목사는 늘 말하기를 “빌리 그레이엄이 죽었다는 소식을 들으면 그것을 믿지말라. 그날 나는 지난 세월보다 더 그리고 생생하게 살아있을 것이다!”

이 시대에 가장 널리 알려진 복음 전도자인 그레이엄은 전 세계의 약 2억 명에게 복음을 전했고, 대통령들에게 조언했으며 세계 지도자들을 만났습니다. 이런 만남을 통해 그는 천국 복음을 전하는 사명을 감당하였습니다.

그는 자기 삶을 통해 영원한 삶으로 인도하는 비결은 가장 기본적인 복음을 설명하는 것 외에는 없다는 것을 증명하였습니다.
빌리 그레이엄 목사를 생각할 때, 긴 세월 단순히 순종하는 힘을 생각하게 됩니다.

그레이엄 목사가 언젠가 이렇게 말했던 것을 기억합니다. “ 구원하는 믿음은 놀라운 사건이다: 또 구원하는 믿음은 순종을 가능케 하는 믿음이어야 한다: 이것이 생명의 길로 인도하는 믿음이다”

빌리 그레이엄도 완전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레이엄 목사의 자녀들이 어렸을 때 그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지 못한 것을 비롯한 여러가지 후회가 있었다고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신실했고, 열정적이었으며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사역을 감당하기에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는 수백만 명에게 복음을 전하는 도구로 그를 사용하셨습니다.

오늘, 지금 이 시간에, 그는 그가 지난 100년 동안 선포한 그 하나님의 존전에 있습니다. 얼마나 행복한 시간일까요!

또 빌리 그레이엄을 생각하면, 나는 코리 덴 붐(1892.4.15 – 1984.4.15)여사를 생각합니다. 코리 여사의 가족은 2차 세계대전 중에 그들의 집에 유대인들을 숨겨주었습니다. 코리 여사 가족들은 체포되어 라벤스브룩 죽음의 수용소로 보내졌습니다. 코리 여사는 엄청난 고통을 겪었지만, 그들 가족을 핍박하던 수용소 간수들을 용서하고 마음과 입술로 복음의 빛을 계속 발하였습니다. 그녀의 삶은 빌리 그레이엄처럼 순종하는 단순한 삶을 살았습니다.

저는 또한 오픈도어선교회 설립자인 앤드류 형제를 생각합니다. 그는 오늘까지 살아 있습니다. 앤드류 형제는 철의 장막 뒤로 생명의 말씀을 날랐고 그의 삶을 박해받는 하나님의 교회를 위해 드렸습니다. 모든 사람들이 위험에 처해 있는 곳에서 뛰어나올 때, 앤드류 형제는 하나님께서 살아계신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그의 승용차에 성경을 싣고 그 위험한 곳으로 달려갔습니다. “그것은 순종의 마력이었습니다”라고 그는 말하며 “나중에 하나님께서 어떤 생각을 가지고 계셨는지 알게 되었습니다.”

빌리 그레이엄 목사, 코리 텐 붐 여사, 앤드류 형제 그리고 그와 비슷한 하나님의 사람들은 하나님께서 일하실 수 있도록 긴 시간을 하나님께 순종하는 작은 실천을 통해 하나님의 시대를 만들어 간 분들입니다. 이것은 하나님의 시대이며 우리가 꼭 만들어야 할 사명입니다.
빌리 그레이엄은 이렇게 말하고 했습니다, “제 집은 천국에 있습니다 – 저는 이 땅을 여행하고 있을 뿐입니다.”

그것은 놀라운 설교입니다.
그는 그의 집에 있고, 이 글을 일고 있는 여러분은 역시 빌리 그레이엄처럼 여행 중에 있는 순례자이십니다.
그래서 기억하십시오. 순종하기에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순종하는 단순한 삶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을 믿으십시오.

출처: https://www.opendoorsusa.org/christian-persecution/stories/billy-graham-brother-andrew-simple-life-obedience/?utm_source=FebruaryOpenDoorsWeekly&utm_medium=email&utm_campaign=1802ODW4&utm_source=General+Subscription&utm_campaign=20668f7e90-EMAIL_CAMPAIGN_2017_11_06&utm_medium=email&utm_term=0_df4a07f94a-20668f7e90-175694857


기도 제목
  • 이 세상에서는 한 줌 흙으로 돌아가는 나그네 인생이지만, 하나님께 붙잡힌 바 된 겸손한 순례자의 삶을 살게 하소서





 
이름아이콘 장수경
2018-03-07 19:08
아멘 아멘!!
   
 
윗글 아프린 사태를 통한 쿠르드인들의 연합
아래글 터키, 한국어 이란어를 제 2 외국어로 채택
   
742 수리아 정교회 기독교인들이 교회와 수도원 반환에 환호하다 admin 2018/06/14 31993
741 시리아의 기업가가 터키에서 성공하여 경제를 일으키고 있다 admin 2018/06/14 30631
740 물삼킬까 수영장도 닫는 라마단, 끝나면 최대쇼핑 admin 2018/06/07 1991
739 2011년 이후 터키에서 태어난 30만 명의 시리아 아이들 admin 2018/06/07 37342
738 2000년 떠돌던 유대민족, 나라 세운 지 70년 팔레스타인엔 불행의 역사 70년 admin 2018/05/30 28551
737 이슬람 협력기구(OIC),이스탄불에서 이스라엘 폭력 사태를 논의하다 admin 2018/05/30 38978
736 터키 젊은이들이 이슬람을 거부하다 [1] admin 2018/05/23 35342
735 해외로 자산 유출 터키 사업가 용서받지 못한다 admin 2018/05/23 15888
734 터키 야당이 대선을 앞두고 반에르도안 연합전선을 구축하다 admin 2018/05/18 29821
733 에르도안의 재선은 기정사실인가? admin 2018/05/18 23036
732 앤드류 브론슨, 2018년 5월 7일 두 번째 청문회 admin 2018/05/11 11493
731 하나님의 나라 (이라크 도훅에서 온 편지) admin 2018/05/11 1881
730 터키에 투옥된 앤드류 목사의 석방 요청에 66명의 미국 상원 의원이 서명하다 admin 2018/05/04 10591
729 터키 교회개척자 훈련: 2018 상반기 admin 2018/05/04 2601
728 미국인 앤드류 브론슨 목사가 4월 16일, 구속 후 처음으로 터키 법정에 서게 된다 admin 2018/04/11 36191
727 터키 여성들이 겪는 가장 큰 문제는 폭력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admin 2018/04/06 36630
726 PKK가 신에서 후퇴했지만 에르도안은 여전히 방아쇠를 당길 준비가 되어있다 admin 2018/04/06 25741
725 악마는 왼손으로 먹는다 admin 2018/03/29 34831
724 시리아 이들리브에 9개 난민 캠프를 세우려 하는 터키 admin 2018/03/29 37018
723 터키의 비상사태가 계속 될수록 인권 침해는 증가할 것이다 admin 2018/03/19 13371
1234567891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