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조회: 4595  
민들레

김치순

땅바닥에 납작 엎디뎌 있는 날
알아보는 이는 많지 않다
...
짜고 쓴맛이 난다는 것을
알고 있는 이도 많지 않다

그대만이,
나를 알아보고
나를 찾아온다

그대가 있어
이 봄에 일어서고 싶다
노오란 미소를 뿌리고 싶다

내 고뇌를 알아주는 그대를 위해
내가 꽃인 것을 기억해 주는 그대를 위해
 
 
  0
3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