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조회: 5072  

하나님 안에 평화럽게 거하라

어찌하여 무서워하느냐. 믿음이 적은 자들아 (마태복음 8:26)


막상 두려움을 느낄 때 하나님께 기도하지 않는다. 하지만 주님은 우리들이 흔들리지 않고 확신에 거하기를 원하신다.
하나님은 자신의 자녀들이 위기 앞에서 믿음을 잃지 않고 확고한 확신을 가지기를 기대하신다.
그러나 우리는 어느 순간까지는 하나님을 의지하다가 위기가 닥치면 불신자들처럼 공포에 질려 기도하는 모습으로 돌변하게된다.
 
어찌할 바를 몰라 당황한 채 하나님이 세상의 주관자시라는 사실을 망각하는 것이다.
그래서 하나님을 잠자는 분처럼 여기고 앞에 놓인 거대한 파도 외에는 아무것도 보지 못한다.
"믿음이 적은 자들아!" 예수님의 제자들이 속으로 '우리가 또 다시 과녁에서 빗나갔구나' 라고 탄식할 때 그들 속에 있는 고통은 매우 쓰라렸을 것이다.
 
우리의 당면한 문제 앞에서 그분에 대한 절대적 신뢰를 가지고 온전하고 완벽한 기쁨을누릴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렇지 못했을 때 우리도 그와 같은 쓰라린 고통을 느끼게 된다.
 
우리의 삶에서 잠시 폭풍우나 위기가 없을 때가 있다.
이 경우 우리는 스스로 모든 것을 처리해 나갈 수 있다. 하지만 위기가 닥치면 우리가 누구를 의지하는지
즉시 드러나게 된다. 그동안 하나님을 경배하고 그분을 신뢰하는 법을 배우고 있었다면 위기때도 그분에 대한 우리의 확신은 흔들리지 않을 것이다.
 


[최고의 하나님을 위한 나의 최선 (313쪽~314쪽) -오스왈드 챔버슨)


  0
3500